차 농장을 배경으로 한 현대적인 도시

한때 ‘자바의 파리’라고 불렀던 반둥은 1945년 인도네시아가 네덜란드로부터 독립한 이래 현재 20세기 이래로 성장하는 대도시가 되었습니다. 독립 전까지 반둥은 부유한 차 농장주들이 서부 자바 지역에서 즐겨 찾는 휴양지였습니다. 푸른 차 농장과 활화산으로 둘러싸인 오늘날의 반둥은 유서 깊은 건물에서 저렴한 쇼핑 센터, 훌륭한 음식에 이르기까지 문화적 유산과 놀라움이 가득한 도시로 변모했습니다.

  • 호텔
  • Foursquare

이 가이드를 공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