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의 세련된 수도

스리랑카의 수도인 콜롬보는 2009년 내전에서 벗어나면서 세련된 관광지로 탈바꿈했습니다. 야자 나무, 붉은 타일로 장식된 식민지 시대의 건물들, 길거리 시장 사이 곳곳에 세워져 있던 검문소는 문을 닫았고, 트렌디한 레스토랑과 세련된 아트 갤러리로 채워지고 있습니다. 한때 식민지 주민들이 도시를 보호하기 위한 용도로 사용하던 베이라 호수는 이제 펠리컨과 황새의 서식지이자 도시의 아름다운 중심지가 되었습니다.

  • 호텔
  • Foursquare

이 가이드를 공유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