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프랑스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 느긋한 도시

누메아는 완전히 서로 다른 요소가 어우러져 사람을 취하게 하는 도시입니다. 도시적인 분위기와 남태평양 섬 특유의 매력을 지니고 있으며, 이국적인 정취가 가득하고, 숲이 우거진 산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잊혀진 프랑스 휴양 도시로 시간 여행 온 듯한 분위기가 인상적입니다. 본섬인 그랑드테르의 뉴칼레도니아 최대 도시 인근에 위치한 누메아의 비지니스 중심지 바로 옆에는 요트가 가득한 선착장, 해변의 주택가, 푸른 언덕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누메아 꼭대기에서 내려다보면 세계에서 가장 큰 석호와 뛰어난 자연 풍광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 호텔
  • Foursquare

이 가이드를 공유

Top